구성품은 본체, 파우치, 터노 방지 클립, 회색 3단 팁, 흰색 3단 팁, 해파리 팁, 설명서, 노란색 종이가 들어있었습니다.

디자인은 개인 취향이지만 제 기준으로는 무난했습니다.
크게 흠잡을 만한 부분도 없는 거 같고요.

선재는 꼬임이 덜한 편이었으며
사진에는 나와있지 않지만 플러그는 약간 휘어있는 L자 형이었습니다.
그래서 플러그 쪽의 단선 위험성도 낮습니다.

팁별로 차음성과 소리, 착용감에 차이가 있었습니다.
일단 차음성을 말씀드리자면
기본 장착된 회색 3단팁은 크기가 작아서인지 차음성이 좀 떨어집니다.
흰색 3단팁은 회색에 비해 상대적으로 차음성이 조금 낫고요.
해파리 팁의 차음성이 가장 좋았습니다.
해파리 팁을 쓰고 나가실 경우 로드킬을 당하기 쉬우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ㄷㄷㄷ
자동차 지나가는 소리도 작게 들려요.

착용감을 말씀드리자면
일단 회색 3단팁과 흰색 3단팁은 고막을 쿡쿡 찌릅니다.
(잘못하다간 고막이 팁에게 XX 당하는 느낌이 듭니다.)
그래서인지 이질감이 느껴져서 별로였습니다.
해파리팁은 귀에 딱 맞게 잘 들어가서 착용감이 편안했습니다.
아예 회색 3단팁은 박스 안에 다시 넣어두었고요.
흰색 3단팁과 해파리 팁을 상황에 따라 번갈아서 사용 중입니다.

소리는 올라운드 성향이 정말 제대로 잡혀 있었습니다.
어느 한 음역대도 강조되어 있지 않은 정말 플랫한 소리였습니다.
제가 기존에 저음이 약간 강조된 기기들을 사용해서인지 처음에 들었을 땐 '저음이 어디갔지?' 하고 느꼈지만
계속 들어보니 저음도 적당히 재생해주었습니다.
저음, 중음, 고음 그냥 전부 깔끔하면서 적당합니다. ㅎㅎ
전체적인 해상력은 가격 대비 뛰어난 편이었습니다.
공간감은 조금 부족하다고 느꼈습니다.
음 분리도도 이 가격대에선 뛰어난 거라고 생각합니다.

완벽에 가까운 올라운드 성향인 만큼 장르를 가리지 않습니다.

터치 노이즈는 많은 편이라 생각하지만
동봉된 클립을 사용하면 많이 줄어들고요.
아웃도어시 해파리 팁을 끼고 바람불 때 거리를 걸으면 바람 소리가 휘이이이이잉~ 하고 들립니다.
좀 거슬리긴 하지만 쓸만해요.

파우치가 있기 때문에 휴대성은 아주 뛰어납니다.

저의 경우, 상위 모델인 MC5 필터를 별도로 구입하여 장착하였습니다.
장착하게 되면
고역대의 피크를 줄여주어 더 플랫하게 해주고(FR 그래프 상으로 상위 모델인 ER4S와 비슷한 그래프가 나온다고 함) 
귀지가 유닛 내부로 들어가는 것을 막아줍니다.
필수는 아니지만 구입하시면 좋은 선택이 될거라고 생각합니다.

단점이라면
애초에 어린이용이라는 용도로 나온 이어폰인만큼
임피던스가 높아서(스펙상 300옴, 골든이어스 실제 측정상 190옴) 볼륨 확보가 어렵습니다.
아이폰4S 기준으로 7~80% 정도까지 올려줘야 했고요.
기기의 출력을 올려주는 것이기 때문에 멀쩡한 배터리도 조루 배터리가 되버립니다.
포터블 앰프를 가지고 계신 분들은 앰프를 사용해주시면 좋습니다.

총평: 5만원대 또는 그 이하의 커널형 이어폰 중 플랫함과 뛰어난 해상력으로 가성비가 높은 이어폰.

에티키즈 5를 구입하셔도 괜찮은 분들
1. 어느 음역대도 전혀 강조되지 않고 모든 음역대를 잘 들려주는 플랫한 성향을 원한다.
2. 5만원대에서 가성비가 뛰어난 이어폰을 찾는다.
3. 음원의 원음을 착색이나 왜곡없이 들어보고 싶다.
4. 음량 확보로 인해 발생하는 배터리 문제를 감안할 수 있다. 
(또는 귀보호를 위해 소리를 작은 볼륨으로만 듣고 싶다.)
5. 무난하게 커널형 이어폰에 입문하고 싶다.

☆이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구독하세요~!

Enter your email address:

Delivered by FeedBurner

☆이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Might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막 도착했을 때의 택배 상자의 모습입니다.
아쉽게도 배송 중 박스에 약간의 찍힘이 있었나봅니다.
그래도 내부 구성품에는 문제가 없어 다행입니다.
(운송장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모자이크 처리했습니다.)


박스를 열어본 모습입니다.
맨 상자가 아닌 비닐로 둘러쌓여 있네요.


비닐을 벗긴 후 박스의 모습입니다.
우측 상단에 정품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홀로그램이 붙어 있습니다.
포장의 마감 상태는 깔끔하다고 생각합니다.


박스 뒷면의 모습입니다.
개봉을 하지 않은 상태여서 위에 테이프 두개가 붙여져 있습니다.
본체에 대한 설명과 드라이버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설명하는 그림이 보입니다.
영어 등의 세계 각국의 언어로 설명되어 있지만 아쉽게도 한국어는 한글자도 찾아볼 수 없네요.


박스 옆면의 모습입니다.
모델명에 i가 붙어있기 때문에 애플 제품에 대한 리모트가 지원됩니다.
그래서인지 지원되는 기기 목록이 쭉 나열되어 있습니다.
반대쪽 면엔 보증서가 붙어 있습니다.


박스 안의 구성품을 전부 꺼낸 모습입니다.
본체와 케이블이 플라스틱 틀에 고정이 되어 있습니다.
케이블은 보이는 것과 같이 탈부착이 가능하여 휴대하기가 좋습니다.
(참고로 케이블의 길이는 1.2m 입니다.)
포장 상태는 깔끔한 편인 것 같네요.
우측에 보이듯이 설명서도 들어있습니다.
아쉽게도 설명서 내용에서도 한국어는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본체의 모습입니다.
사진에서 보면 유닛과 밴드 사이의 약간의 유격이 있는데
이것으로 인해 귀에 밀착하기가 더 용이했습니다.
본체 바깥 좌측에는 저음의 양의 조절이 가능하도록 컨트롤러가 일체형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저 컨트롤러를 사용해본 결과 딱 저음만 조절된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컨트롤러를 MIN으로 돌려놓을 경우 중~고음역이 많아지거나 밝아진다는 느낌은 없었습니다.
오히려 뭔가 텅 비어있는 소리가 났습니다.
MAX쪽으로 돌려 놓으면 과다한 저음역 때문에 중, 고음이 저음에 의해 마스킹되는 느낌이 있습니다. 제 개인적으로 중간쯤에 놓는게 적절하다는 생각입니다.


드라이버의 모습입니다.
드라이버의 색깔이 좌측과 우측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색으로 좌우 구분을 할 수도 있습니다.
사진의 드라이버는 우측 드라이버이며 붉은색입니다.
좌측은 검정색입니다.


케이블을 장착하고 헤드밴드를 약간 늘려놓은 모습입니다.
헤드밴드가 예상하던 것 보다 많이 늘어나서
머리의 크기가 크신 분들도 착용하는데에 문제가 없을 것 같습니다.
아쉬운 점은 헤드밴드를 늘일 때 약간 뻑뻑한 감이 있습니다.
늘어날 때 따따닥! 하는 소리가 좀 거슬립니다.
원하는 크기에 맞게 늘린 이후 고정은 잘 되는 편입니다.
정수리 부분의 흰색 패드는 푹신하지만 두께가 얇아 오래 착용할 경우 통증이 생길 가능성이 있습니다.

간단한 정리

구성품: 본체, 케이블(1.2m), 설명서(한국어로 된 설명은 없음)

장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구성
아웃도어로도 손색없는 깔끔한 디자인(유광)
탈착식 케이블

단점
헤드밴드를 늘릴 때 느껴지는 약간의 뻑뻑함
본체 외부에 지문이 잘 묻어서 주기적으로 닦아줘야 함
박스 외부의 설명, 종이 설명서 그 어디에서도 한국어는 단 한 글자도 찾아볼 수 없었음

블로그 이미지

Mighty

댓글을 달아 주세요